HOME > 참여마당 > 불교뉴스/사회
제목 나눔의집 법인, 운영부실 개선 작업 착수
글쓴이 관리자 등록일 2020-06-03
첨부파일 조회수 94
나눔의집 법인, 운영부실 개선 작업 착수

6월 2일 영화사서 이사회
법인·시설간 운영 분리 등
감사결과 적극 수용해 개선
정관·운영규정 제개정 추진
후원계좌 분리 등 체계구축

나눔의집 법인 이사회가 진행 중인 서울 영화사 설법전.
나눔의집 법인 이사회가 진행 중인 서울 영화사 설법전.

최근 운영 논란이 불거진 나눔의집과 관련, 법인 이사회가 지자체 감사결과를 토대로 사태 수습 및 운영 정상화를 위한 개선 작업에 착수했다. 특히 후원금 사용기준과 관련, 목적에 따라 후원계좌를 분리하고 고유의 후원계좌를 통해 입소자 복지 증진 기금을 확보키로 했으며, 정관 및 운영규정의 제개정을 통해 운영 정상화 토대를 마련키로 했다.

사회복지법인 조계종 나눔의집은 6월 2일 서울 영화사에서 이사회를 열고 최근 나눔의집 사태와 관련한 논의를 진행했다. 그간 코로나19로 인해 이사회를 개최하지 못함에 따라, 이날 이사회는 이월된 2019년 결산안 및 2020년 예산 승인의 건, 법인 정관 개정 및 승인의 건 등을 기본안건으로 논의했으며, 기타 안건으로 최근 논란을 빚은 운영 문제에 대한 구체적인 시정조치를 결의했다.

비공개로 진행된 이날 이사회에서 이사들은 나눔의집 운영 미숙 및 이로 인해 불거진 논란에 대해 참회하고, 향후 재발방지를 위한 적극적인 대처에 뜻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양태정 변호사는 이사회 이후 브리핑을 통해 “이사회에서 광주시청 감사결과와 경기도청 특별지도점검 결과를 겸허히 수용하고 법령 위반에 따른 재발방지를 위해 만전을 기하기로 결의했다”고 밝혔다.

이사회는 우선 현재 나눔의집 법인 정관이 애초 위안부 피해자 지원이라는 설립취지를 드러내지 못하고 있음을 인정하고, 정관상 사업의 종류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무료양로시설 운영’이라는 문구를 추가, 그 목적성을 명확하게 드러내기로 했다. 기존 정관에는 관련 사업으로 ‘무료양로시설 설치 및 운영’ ‘일본군 위안부 역사관 운영(기념사업 및 추모사업)’만이 기재돼 있다.

또 이번 나눔의집 논란의 근본적인 원인이 행정상 운영 미숙 및 관리의 문제로 확인된 만큼, 현행 법령 및 규정에 맞게 모든 지적사항들을 적극적으로 개선키로 의견을 모았다.

그 일환으로 광주시청 감사 결과 미비점으로 지적됐던 시설과 법인 간 공간분리 및 업무 구분 조치, 시설 종사자 및 법인 종사자에 대한 업무분장(업무 분리)을 본격화하기로 결의했다. 보다 투명한 운영을 위해 홈페이지에 후원금 내역과 예결산, 이사회 회의록 등도 공시키로 했다.이는 그간 나눔의집이 시설 중심으로 운영되던 중에 사회복지법인이 설립되면서 시설과 법인 실무자가 명확히 분리되지 못했고, 이로 인해 점차 체계화·세분화된 사회복지 관련 규정을 행정적으로 따라가지 못한데 따른 것이다.

운영규정에 대한 제개정 작업에도 착수한다. 그간 시설과 역사관에 통합적으로 적용됐던 통합운영규정을 없애고 각 특성에 맞는 운영규정을 새롭게 제정키로 했다. 운영규정 제개정안은 지자체 권고 사항을 수렴한 가운데 법인 실무진을 중심으로 논의, 지자체에 제출해 승인을 거쳐 확정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각 종사자들이 본연의 역할을 명확히 인지하고 전문성을 가질 수 있도록, 시설장 및 종사자에 대한 주기적인 업무연찬 및 전문교육도 이수키로 했다.

외부적으로 논란의 핵심이었던 후원금 관리 체계도 전면 개선한다. 그동안 후원계좌를 명확한 목적에 따라 분리·관리하고, 그동안 없었던 법인 후원계좌를 개설하는 동시에 입소자를 위한 후원금 계좌를 지정하고 사용계획을 구체화해 입소자 복리증진에 사용하는 등의 구체적인 계획을 의결했다.

이날 이사회에서는 일부 직원들의 운영상 문제제기 책임자인 시설 소장 및 사무국장에 대한 징계위원회도 함께 열렸다. 이사회는 이미 사직서를 제출한 A사무국장에 대해서는 직위해제를, 이사회에 참석한 B소장에 대해서는 후임자가 구해질 때까지 직위해제를 유예, 인계 이후 직위해제키로 했다. A 사무국장과 B소장은 현재 일부 직원들이 배임·횡령 혐의로 경찰에 고발, 조사가 진행 중이다.

송지희 기자 jh35@hyunbul.com

이사회가 끝난 뒤 양태정 변호사가 기자 브리핑을 진행중이다.
이사회가 끝난 뒤 양태정 변호사가 기자 브리핑을 진행중이다.



저작권자 © 현대불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현대불교신문(http://www.hyunbulnews.com)
신계사 복원?동시법회 등 남북불심 하나로 결집
천태종 나누며하나되기, 북한문화재 시민강좌 진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