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참여마당 > 불교뉴스
제목 통도사 방장 성파스님, 옻칠민화 특별전 개막
글쓴이 관리자 등록일 2020-06-03
첨부파일 조회수 86
통도사 방장 성파스님, 옻칠민화 특별전 개막

5월29일, 100여 작품 선보여
“민화는 한국화로 불려야 해”



영축총림 통도사 방장 성파 스님의 옻칠민화 작품 전시가 막을 올렸다.

통도사(주지 현문)는 5월 29일 경내 성보박물관 앞마당에서 ‘통도사 옻칠민화 특별전 개막식’을 개최했다.

‘통도사 옻칠 민화 특별전’은 방장 성파 스님의 작품 100여 점을 전시하고 있으며 ‘금강산도’, ‘일월오봉도’, ‘연화도’, ‘책가도’, ‘문자도’, ‘화조도’ 등 다양한 민화를 선보인다. 엄선된 100여 작품은 스님이 평소 제작해 온 500여 작품 가운데 특별 선별한 작품으로 관심을 끈다.

개막식에는 방장 성파 스님과 주지 현문 스님을 비롯해 김일권 양산시장 등 지역내빈과 문화 인사들이 참여해 축하했다.



성파 스님은 “민화는 세계 어느 곳에서도 없는 장르이며 독특한 세계이다. 일본에서 명명한 민화라고 부르지 말고 한국 미술을 대표 할 수 있는 ‘한국화’로 새롭게 불려야 한다”며 “불교는 한국전통 미술에 영향을 주었고 통도사 곳곳에서도 그 근거를 찾아 볼 수 있다”고 강조했다.

통도사 주지 현문 스님은 “코로나 19로 인해 힘들어하는 우리 대중들을 위로 하듯 민중의 마음과 해학을 담은 성파스님의 작품은 치유가 되고 용기를 준다”며 “힘든 시기에 함께 힘을 얻고 상생과 공생의 길로 나아가자”고 당부했다.

한편, 전시회는 6월 28일까지 한 달 동안 성보박물관 1~2층에서 진행된다.









저작권자 © 현대불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현대불교신문(http://www.hyunbulnews.com)
무문홍법사, 부처님오신날 자비 나눔 실천
삼광사, 지역민과 함께하는 연등문화제 성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