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참여마당 > 불교뉴스/사회
제목 종교지도자들 “나눔의집 갈등 원만 해결 바란다”
글쓴이 관리자 등록일 2020-07-30
첨부파일 조회수 10
종교지도자들 “나눔의집 갈등 원만 해결 바란다”

불교 등 6대 종교 수장 호소문 발표


 불교를 비롯한 6대 종교 지도자들이 내홍을 겪고 있는 나눔의집 문제에 대한 원만 해결을 기원했다.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과 오도철 원불교 교정원장, 손진우 성균관장, 송범두 천도교 교령, 김희중 교회일치와종교간대화위원회 위원장, 이범창 한국민족종교협의회장은 7월 28일 ‘<나눔의 집> 문제의 원만한 해결을 위한 종교인 호소문’을 발표했다.

종교지도자들은 “나눔의집은 과거 일제강점과 식민의 역사에서 반드시 해결해야 할 사안 중 하나인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주목하여 지속적인 활동을 펼쳐 왔고 1992년 설립 이래 현재까지의 성과와 의미는 매우 크고 소중하다”면서 “아쉽게도 그 한편에는 미처 살피지 못했던 실수와 한계가 있었고, 지금 이러한 흔적들이 문제가 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나눔의집 운영진에서는 운영 미숙에 대한 사과와 철저한 조사 협조 등의 입장을 밝혔고, 광주시와 경기도 차원의 특별 점검과 조사·감사를 성실히 받았”음을 언급한 종교지도자들은 이후 경기도가 ‘민관합동조사단’을 구성해 오랜 기간을 조사하고도 다시 조사 기간을 연장시킨 것에 대해서 우려를 표했다.

종교지도자들은 “경기도가 ‘민관합동조사단’을 구성해 나눔의집을 오랜 기간 조사를 했음에도 조사 기간을 연장하는 것은 과도하다”면서 “더욱이 ‘민관합동조사단’의 구성이 다소 일방적이라는 걱정이 있어 나눔의집 구성원의 다양한 목소리보다는 특정한 몇몇 의견에만 주목해 또 다른 갈등을 야기하는 결과가 되지 않을까 깊이 염려된다”고 밝혔다.

이어 “문제 제기에서부터 관계기관의 점검과 조사 그리고 민관합동조사단의 조사에 이르기까지 모든 과정이 공정하게 정리되기를 바라며, 나눔의집이 그동안 쌓아 온 성과와 의미들을 근본적으로 흔드는 결과로 과도하게 확대되지 않게 되기를 바란다”면서 “대부분의 종교단체들이 그렇듯이, 나눔의집 또한 종교단체의 자발적인 의지와 노력으로 직접 재산을 출연하고 인적 역량을 투입해 설립됐다. 이러한 종교단체의 노력이 평가절하되거나 부분적인 문제가 있다 하여 근본적으로 부정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현대불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현대불교신문(http://www.hyunbulnews.com)
조계종 종평위 “천지TV 불교모욕 규탄”
통도사 "특정 교단 교리 정당화에 사찰·불교 악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