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참여마당 > 불교뉴스/사회
제목 조계종 종평위 “천지TV 불교모욕 규탄”
글쓴이 관리자 등록일 2020-07-30
첨부파일 조회수 12
조계종 종평위 “천지TV 불교모욕 규탄”

7월 29일 규탄 성명서 발표
​​​​​​​“폄훼·악의적 왜곡 가득 차”

이상면 천지일보 대표와 영상촬영팀이 촬영하는 모습. 천지일보 캡쳐
이상면 천지일보 대표와 영상촬영팀이 촬영하는 모습. 천지일보 캡쳐

천지일보 산하 천지TV가 게재한 ‘신앙의 노정 담은 천년고찰 통도사’에 대해 조계종이 규탄 성명서를 발표했다.

조계종 종교평화위원회(위원장 도심, 이하 조계종 종평위)은 7월 29일 ‘천지TV의 불교모욕 행위를 규탄한다’ 제하의 성명서를 발표하고 천지TV 측에 해당 동영상 삭제와 사과를 촉구했다.

조계종 종평위는 위원장 도심 스님 명의의 성명을 통해 “천지TV의 ‘신앙의 노정 담은 천년고찰 통도사’는 표면적으로는 통도사 방문을 통한 이웃종교에 대한 이해인 듯 제목을 정했으나 그 내용은 부처님의 깨달음과 그 성소인 불보사찰 통도사를 ‘신으로 가는 신앙과정’ 정도로 폄훼하는 악의적인 왜곡으로 가득 차 있다”면서 “동영상 전체의 시각은 모든 종교는 하나님과 예수를 증거하기 위해 존재한다는 정신착란적인 자세”라고 힐난했다.

이어 “사천왕을 ‘하나님을 수호하는 네 천사장’으로 표현하는가 하면 불이문을 ‘하나님과 예수님의 하나됨’이라 하고, 부처님의 깨달음을 ‘신이 누구란 것을 알리기 위해 역사한 것’으로 보는 해석에는 무지를 넘어 그 천박함에 분노를 참기 어렵다”고 분노했다.

조계종 종평위는 “이 동영상은 최소한의 예의도 없이 통도사를 드나들며 사찰을 기망하고, 제목에 현혹되어 동영상을 시청한 대부분의 불자들과 시청자들을 모독했다”면서 “1800년 한국불교의 정통성과 신도들의 자존심에 상처를 주었을 뿐만 아니라 불교의 성소에서 불교를 폄훼하는 등 매우 교묘하고 악질적인 모습으로 종교간 극한 갈등을 촉발시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조계종 종평위는 천지TV 측에 동영상 삭제와 사과를 촉구했다. 조계종 종평위는 “종교갈등을 일으킨 천지TV는 이번 사태에 대한 모든 책임을 지고 관련 동영상의 즉각 삭제는 물론, 종교평화를 파괴하는 모욕행위에 대해 모든 불자들과 국민들에게 정식으로 사과하고 재발방지를 약속하라”고 촉구하며 “이행되지 않을 시에는 가능한 모든 범위에서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저작권자 © 현대불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현대불교신문(http://www.hyunbulnews.com)
조계종 “나눔의집 임원 직무 집행정지 거둬달라”
종교지도자들 “나눔의집 갈등 원만 해결 바란다”